사찰소개

교종본찰의 종풍과 선종의 수행정신을 함양한 수도권 천년고찰 봉선사

서기 969년인 고려 광종 20년에 법인 국사께서 창건하고 운악사라고 하였습니다. 그 후 서기 1469년, 조선 예종 1년에 세조의 비 정희왕후가 세조의 능침을 이산에 모시고 광릉이라 하고, 이어 당사를 초창하여 선왕의 능침의 명복을 비는 자복사로 삼고 봉선사라 하였습니다.

봉선사는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한국전쟁 때 거듭 병화를 입는 비운을 겪었습니다. 낭혜대사(1539년)의 뒤를 이어 계민선사(1637년)가 중건하고, 1749년과 1848년에 다시 중수해 고아하고 장중한 대찰의 면모를 되찾았으나 오늘의 봉선사는1960년 무렵부터 재건불사를 일으킨 가람의 모습입니다.

봉선사 템플스테이는 2010년 산문을 열어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의 템플스테이 운영사찰의 자격요건을 공식적으로 취득한 이래, 줄곳 시민들의 지친 심신의 휴식처 역할을 자임해온 바, 2015년과 2016년 연속으로 "템플스테이 우수운영사찰"에 선정되는 등 가장 템플스테이가 활성화된, 수행과 위로가 공존하는 아름다운 공간입니다.

봉선사 템플스테이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나를 위한 행복여행, 봉선사 템플스테이에서 행복한 삶을 누릴 권리와 자격을 갖춘 스스로를 발견해 보시기 바랍니다.